음식에 담긴 우리네 삶과 역사, 그리고 문화 도서



무엇을 먹든 우리는 하루 최소 3번 이상 먹는다. 식사 횟수만 따지면 하루 두세 끼가 보통이지만 간식에 야식까지 더하면 하루 먹는 횟수가 만만치 않다. 도대체 왜 이렇게 먹을까? 가장 원초적인 의문인데도 답은 여럿이다. 배가 고프니 먹는다. 허기지면 괴롭고 안 먹으면 영양부족으로 건강을 해치니 먹는다. 원론적인 대답은 이렇지만 습관 때문이라는 말이 더 솔직할 것 같다. 때가 됐으니까 배가 고프지 않아도 먹고 음식이 앞에 놓여 있으니 손이 갈 뿐이다. 마치 산이 있으니까 오르는 것과 비슷하다. 본능적인 욕구보다 한 차원 높은 이유도 있다. 맛이 있으니 먹는다. 경제적으로 먹고살 만해진 현대에는 배고파서 먹기보다는 맛을 찾아 먹는 사람이 더 많다.

 그렇다면 왜 맛있는 음식을 찾는 것일까?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입이 즐겁기 때문이다. 외연을 좀 더 확장해 말하자면 오감이 즐겁기 때문이다. 시각, 청각, 후각, 촉각, 미각의 육체적인 쾌감은 물론 정서적으로도 만족스럽다. 즐기려고 음식을 먹는다면 맛뿐만 아니라 추구해야 할 가치가 하나 더 있다. 이다. 오감의 즐거움에 멋까지 더하면 만족감이 배가된다. 어떻게 해야 멋있게 먹을 수 있을까? 맛도 주관적이지만 멋은 더더욱 주관적이니 각자가 개성에 맞게 방법을 찾을 수밖에 없다. 필자가 발견한 멋있게 먹는 방법 중 하나는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 먹는 것이다. 또 음식에 스토리를 입혀서 먹을 수도 있다. 사랑하는 사람과 서해안 바닷가에서 먹은 대하구이의 추억이 있을 수 있고, 바닷가재 한 마리에 해외여행의 낭만이 깃들어 있을 수 있다. 시장에서 먹은 칼국수 한 그릇이 값비싼 전복보다 더 맛있을 수도 있다. 나만의 스토리가 있기 때문이다.

 혹은 음식의 역사와 음식에 얽힌 문화 그리고 유명 인사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곁들여 즐길 수도 있다. 인문학적으로 즐기는 방법이다. 혀로, 맛으로만 즐기지 않고 눈으로, 마음으로 맛과 멋의 호사를 누릴 수 있다. 『대학』에서 이르길, “마음이 없으면 봐도 보이지 않고 들어도 들리지 않으며 먹어도 그 맛을 모른다(心不在焉 視而不見 聽而不聞 食而不知其味)”고 했는데 스토리를 곁들이면 경우에 따라 인생의 교훈까지도 얻을 수 있다. 필자는 음식의 유래와 문화, 역사 속 이야기를 중심으로 우리가 흔히 먹는 음식 100가지에 얽힌 이야기를 모아 이 책을 엮었다. 음식에 얽힌 스토리는 문헌의 고증을 거친 만큼 인문학적 상식을 넓히는 데도 일조를 했으면 싶다. 더불어 우리 음식에 스토리를 입히는 데 도움이 된다면 그 또한 영광이겠다.


한식에 익숙하지 않은 서양인 중에 돌솥비빔밥을 먹으며 감탄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외국인의 눈에는 다양한 나물과 채소, 쇠고기와 달걀을 넣고 비벼 새로운 맛을 창조하는 것도 독특해 보이는데, 음식 담는 그릇까지 돌을 갈아 만든 것이라니 더욱 관심을 보인다. 곱돌을 갈아 만든 개인용 솥에 밥을 짓고, 거기에 갖은 재료를 넣어 비빈 돌솥비빔밥은 우리에게 그다지 특별할 것도 없고 궁금할 것도 없어 보이지만 자세히 따져보면 우리가 잘 몰랐던 역사와 이야기가 숨어 있다.

 돌솥비빔밥의 유래를 알려면 먼저 돌솥밥의 기원부터 살펴야 한다. 곱돌을 갈아 만든 솥에 밥을 지으면 뜸이 골고루 들고 밥을 지을 때 잘 타지도 않을뿐더러 먹을 때 쉽게 식지도 않는다. 게다가 밥맛도 좋고 누룽지와 숭늉마저 구수하다. 밥은 무쇠 가마솥에 지은 밥이 으뜸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가마솥밥은 시골 사람들이나 서민들이 주로 먹었다. 궁궐에서는 수라상을 따로 받는 임금이나 지체 높은 양반집에서는 놋으로 만든 새옹이나 돌솥에다 따로 밥을 지어 올렸다. 그중에서도 밥 짓는 솥으로는 돌솥을 가장 선호했다. 영조 때의 실학자 유중림은 『증보산림경제』에서 밥 짓는 솥은 돌솥이 가장 좋고 다음은 무쇠솥, 그다음이 유기솥이라고 했다.

 비단 우리뿐만 아니라 중국에서도 돌솥을 최고로 여겼다. 11세기 말 송나라 시인 소동파는 《돌솥[石銚]》이라는 시에서 구리솥은 비린내가 나고 무쇠솥은 떫어서 좋지 않으니 돌솥이 물을 끊이기에 가장 좋다고 읊었다. 9세기 초 당나라의 학자로 유명한 한유도 “누가 산의 뼈[山骨]를 깎아서 돌솥을 만들었나”라며 돌솥을 예찬하는 시를 지었으니 옛사람들의 돌솥밥 사랑이 지금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다. 이런 이유 때문인지 조선의 임금들은 돌솥으로 지은 수라를 들었다. 임금님의 수라는 새옹이라고 부르는 조그만 곱돌로 만든 솥에 꼭 한 그릇씩만 짓는데 숯불을 담은 화로에 올려놓고 은근히 뜸을 들여 짓는다. 『조선왕조실록』에는 임금이 상으로 돌솥을 하사했다는 기록도 많이 보인다. 돌솥은 가마솥과는 달리 혼자 쓰는 개인용 밥솥인 동시에 그릇이다. 고종 때 영의정을 지낸 이유원은 돌솥에 시를 적어 자신의 소유임을 밝혔는데 이 또한 조선 선비의 풍류였다.

 돌솥에 밥을 비비면 무엇보다 잘 식지 않고, 재료를 익히며 먹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그런데 돌솥비빔밥과 비슷한 음식 역시 옛날부터 존재했다. 비빔밥은 한자로 골동반(骨董飯)인데 『동국세시기』에서 골동반은 젓갈, 포, 회, 구이 등 없는 것 없이 모두 밥 속에 넣어 먹는 음식으로 옛날부터 이런 음식이 있었다고 했다. 『동국세시기』에 나오는 골동반은 송나라 시인 소동파가 쓴 『구지필기』에 나오는 것이니 늦어도 11세기 무렵부터 비빔밥을 먹었음을 알 수 있다. 결론적으로 고려 때의 문헌에도 돌솥을 이용해 밥을 지었다는 기록이 자주 보이고, 역시 비슷한 시기 고려와 교류가 활발했던 송나라 문헌에도 갖가지 해산물과 고기 등을 넣어 밥을 지은 골동반이 보이니 진작부터 돌솥에 밥을 비비는 돌솥비빔밥이 있었을 수도 있다. 돌솥비빔밥이 우리나라 자체적으로 발달한 음식이건 아니건 최소한 1천 년 이전부터 진화하고 발전한 것이 아닌가 싶다.




덧글

  • 착선 2015/01/13 13:28 # 답글

    돌솥밥으로 먹으면 정말 든든하죠. 가정집에서 먹기엔 관리하기 힘들다는게 아쉽지만요. 재밌어보이는 책이네요.
댓글 입력 영역


구글 사이드

날마다 새로운 그림

통계 위젯 (화이트)

125
25
79077